교육부가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더라도 2학기 정상등교를 추진하기로 했다.


25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시·도 부교육감 회의를 열어 '2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방안' 기본 방향을 논의했다.

박 부총리는 "철저한 방역 체계하에 2학기에도 ‘정상등교’를 실시해 학생들의 교육활동을 온전하게 유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 부총리는 "방학 중은 물론 개학 전후에 방역을 더욱 철저히하고 학습권 보장과 학습결손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7만명대를 기록했고 7월 3주에는 전체 확진자 중 18세 이하 비율이 25%를 넘어서기도 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이 2학기 개학 무렵인 8월 중순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2학기에도 정상등교를 추진하겠다는 것이 교육부의 방침이다.


박 부총리는 "지난 1학기에도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많은 걱정과 우려가 있었다"며 "우리는 철저한 방역 체계를 바탕으로 학생들이 안전한 교육환경에서 배움을 중단 없이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 경험과 저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내달 초 2학기 학사운영방안을 발표한다. 8월16일부터 대다수 학교들이 2학기 개학에 돌입한다.


이날 교육부는 최근 4주간 유·초·중·고교 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 현황과 유행 전망을 시도교육청과 공유했다. 2학기 등교수업을 위한 시기·분야별 주요 방역관리 사항과 학사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박 부총리는 “학생들이 여름방학을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생활지도를 철저히 하는 한편, 학원 방역관리에도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출처- 교육부